비오는 날의 소풍

참여스탭
보컬 조장혁 작사 박주연
작곡 조장혁 편곡 조장혁

가사
나의 인생은 줄곧 비만 내렸어 맑았던 기억은 별로 없었어
조심스럽게 키웠던 꿈은 결국에 가선 비오는 날의 소풍이 됐어
가끔 힘겹게 말한 나의 고백이
화살이 되어서 나를 찔렀어 그래서 나는 내방에 갇혀 그저 삼십육점
오도만 유지했더랬어 그렇게 나는 많이 아팠어
그러니 이해해줘 날 이상하게 만들지 말고 맞아,
그래그래 내가 얼마나 내 마음을 활짝 역고 싶어했는데
그래 그래 경계심이란 다만 외롭다는 신호인거야 그래 그래
나를 도와줘 우울했던 껍질 모두 벗을 수 있게
그래 그래 나의 외로움은 끝난거니 이젠 설마